UPDATE : 2019-08-21 10:43 (수)
산청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축제 성황리에 마쳐
산청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축제 성황리에 마쳐
  • 김순아 기자
  • 승인 2019.05.07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전보다 두배 많은 12만 6천여명 방문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축제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축제


 경남 산청군의 3대 봄꽃축제 중 하나인 '산청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 축제'에 12만6천500여 명의 관람객이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 같은 수치는 지난 2017년 첫 개최 당시 3만5천여 명, 2018년 2회 5만1천여 명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생초면은 지난 4월 19일부터 5월 5일까지 17일간 열린 제3회 산청 생초국제조각공원 꽃잔디 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면에 따르면 생초 꽃잔디 축제는 생초IC와 인접하고 산책로가 잘 가꿔져 있어 어린이 등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많이 찾고 있다.

올해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들은 조각공원을 뒤덮은 형형색색의 꽃잔디와 함께 가야 시대 고분군, '국제 현대조각 심포지엄'에 참가한 국내외 세계적인 조각가들의 현대조각품도 감상했다.

이번 축제에는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한 음악·마당극 공연을 비롯해 지역민들이 직접 운영하는 페이스 페인팅, 천아트 꽃그림 그리기 체험 등 체험 부스가 운영됐다.

생초국제조각공원 내 산청박물관과 박찬수목아전수관 체험행사를 비롯해 먹거리장터와 농특산물 판매 장터, 시식행사, 약선 차 운영 부스 등도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농산물 판매 장터를 비롯해 생초면을 대표하는 민물고기 전문식당 등의 운영으로 전체 매출 약 2억5천여만원을 달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다.

생초면 관계자는 "민물고기의 고장 생초면의 이름에 걸맞은 민물고기를 활용한 다양한 음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식당 운영자와 협의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추억을 자극하는 민물고기의 맛과 꽃잔디 향이 어우러지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산청군 생초면은 박항서 축구감독의 고향으로 널리 알려져 조성된 축구공모양의 꽃잔디도 새롭게 단장하고 조팝나무와 박태기나무 등 꽃잔디와 잘 어울리는 봄꽃나무를 추가로 심어 내년 축제를 대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