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16 14:04 (화)
이 콘텐츠 꼭 찾아서 보십시오.
이 콘텐츠 꼭 찾아서 보십시오.
  • 도회 편집위원
  • 승인 2019.06.24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jtbc특별기획 4부작 '너의 노래는'
jtbc 홈페이지에서
jtbc 홈페이지에서

 

 이런 프로그램이 종편에서 제작되다니 음악을 좋아하는 시청자들에게는 '벼락같은 축복'이었다.

천재 작곡가 정재일이 파리근교에서 음악작업을 하는 모습과 가요사의 획을 긋는 노래 이야기를 다양한 관계자 인터뷰로 구성하고, 다시 그 노래를 요즘 가수가 부르는 특이한 프로그램이 연초에 jtbc에서 방송되었다. 특별기획 4부작 <너의 노래는>은 제작진의 말대로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했고 시청자들은 세상 시름을 잊을 휴식 같은 음악 선물을 받았다.

 

정재일은 당시 음악 작업 중이었는데 그 중의 하나가 영화 기생충이었다. 봉준호 감독 영화를 대부분 정재일 음악감독이 맡아왔다. 영화 기생충의 음악들은 영화의 그림과 스토리에 복무해 영화와 분리되어 들리지 않았다. 영화음악만을 의식하며 들으려고 영화를 두 번 봤다는 사람들도 있단다.

아무튼 이 프로그램에서는 건드리면 감성의 물을 뚝뚝 흘릴 것 같은 정재일 음악감독이 어눌한 어투로 하는 진솔한 인터뷰도 좋았고, 작사가 박창학의 인터뷰도 핵심을 건드린다.  그래서 이 프로그램에서 거론하는 노래들은 다시 들으면서 새롭게 느껴진다. 또한 여기 출연하는 가수들의 이야기가 새삼스럽다.

 특히 프로그램  <너의 노래는> 을 통해 새삼 느낀 것은 우리나라 사람들의 음악적 감수성이다. 요즘 노래를 들으면 정말 노래 잘 부르는 젊은이들이 많다, 예전에 일본의 유명한 기획사가 강남에 음악 스튜디오 렌탈업을 하면서 재능 있는 우리 젊은이들을 발굴했다고 한다. 녹음 믹싱 등의 기술은 일본이 좋은데 소위 필은 한국 아티스트가 최고라고 한다.

<너의 노래는>에서 눈여겨 볼만한 장면은 아이유가 개여울을 불렀는데 원래 그 노래를 불렀던 정미조씨가 아이유의 노래를 극찬한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아이유가 표현한 개여울은 감성이 나노까지 간 듯한 애절함이 묻어난다.

jtbc 특별기획 4부작 <너의 노래는>을 못 보신 분들은 꼭 찾아서 보시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