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 "韓, 충실한 검사·추적·치료로 '의료붕괴' 막아"
아사히 "韓, 충실한 검사·추적·치료로 '의료붕괴' 막아"
  • 안기훈 기자
  • 승인 2020.04.0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옥외공간에 설치돼 있는 개방형 코로나19 선별진료소. 2020.3.31


일본 아사히신문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상황과 관련해 "이탈리아와 같은 '의료붕괴'가 일어나지 않은 배경엔 충실한 검사와 추적·치료가 있다"고 평가했다.

아사히는 3일자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의 코로나19 검사 수는 2일 현재 43만건을 넘었다. 남동부 대구의 신흥종교단체(신천지)에서 일어난 집단감염 때문에 검사 수가 증가한 면도 있지만 (한국 당국은) 감염자를 특정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검사를 해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아사히는 "일본에선 한국의 검사에 '정확성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는 경우도 있지만, 한국의 의료 관계자들은 '검사를 하지 않으면 다음 단계인 격리·치료로 넘어가는 게 늦어진다'고 강조한다"며 "한국은 현재 하루 약 2만건의 검사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사히는 또 "한국은 현금의 거의 쓰지 않는 '캐시리스' 사회로서 지하철·버스에서 교통카드를 이용하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자와 접촉자가 어떤 교통수단을 탔는지도 파악할 수 있다. 보건당국은 이런 기록과 휴대전화 위치정보 등을 통합한 시스템(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으로 10분 이내에 감염자 이동경로를 확인할 수 있다"며 한국에 갖춰진 관련 인프라의 우수성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사히는 "보건당국은 감염자 이동 데이터를 익명으로 공개하지만, 감염자를 특정해 실명을 인터넷에 공개하는 사람도 있어 사생활 침해에 대한 비판도 있다"며 "치료 면에서도 대구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당시 초기엔 의료기관 병상에 경증 감염자가 먼저 들어가 중증환자가 자택에서 숨진 사례도 있다"고 지적했다.

아사히는 "한국엔 일본과 같은 '마스크 문화'는 없었지만 지금은 지하철 안에서도 전원 마스크를 쓴다"며 "사람들의 (코로나19) 방역 참여도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기수 고려대 교수는 아사히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유행 때 38명이 숨진 사실을 들어 "당시 경험을 통해 의료·행정·사회·심리 등 어디가 약한지를 가려낸 데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다만 아사히는 "대구의 집단감염이 판명된지 1개월 이상 흐른 지금 (한국) 정부의 자제요청에도 불구하고 교회는 예배를 강행하고 젊은이들은 노래방에 모이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며 "현재도 집단감염의 위험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