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2050 탄소중립 장기전략 마련…2030 국가결정기여 갱신"
문대통령 "2050 탄소중립 장기전략 마련…2030 국가결정기여 갱신"
  • 김순아 기자
  • 승인 2020.11.2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를 주제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 2020 리야드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 2세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1.23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22일)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제2세션에서 "올해 안에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장기 저탄소발전전략을 마련하고, 2030 국가결정기여를 갱신해 유엔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3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오후 10시 청와대 본관에서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를 주제로 열린 G20 화상정상회의 제2세션 의제발언에서 2050 탄소중립과 관련한 한국의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은 산업과 에너지 구조를 바꾸는 담대한 도전이며, 국제적인 협력을 통해서만 해결 가능한 과제"라며 "한국은 탄소중립을 향해 나아가며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추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안에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장기 저탄소발전전략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그 목표를 이루려면 에너지 정책을 전환하고 그린경제의 비중을 높여가야 한다"면서 "한국은 코로나 이후 시대, 국가발전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중요한 축이 그린 뉴딜"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린 뉴딜과 관련해 "사람이 중심이 돼 디지털 혁신과 결합해 재생에너지를 늘리는 녹색산업을 발전시키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포용성을 높이는 지속가능한 성장전략"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한국은 저탄소 기반의 경제산업 패러다임을 구축하고, 일과 코로나와 기후위기를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성장의 기회로 바꿀 수 있도록 그린뉴딜의 경험과 성과를 적극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책임있는 중견국가로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 가교역할을 하는 국제사회 협력을 이끄는 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탄소 사회로의 이행은 개도국에 더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만큼 선진국들이 기술과 경험을 적극적으로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경험과 기술, 노하우를 개도국과 나눌 것"이라면서 지난해 1억6400만달러의 ODA(공적개발원조)를 공여했고 녹색기후기금 등 공여금을 2억달러로 2배로 늘렸다고 소개하고, 녹색기후기금과 글로벌 녹색성장연구소를 통해 개도국의 지속 가능 발전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2021년 한국에서 개최되는 제2차 P4G 정상회의를 소개하며, 영국에서 열리는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로 이어지는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면서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이어 "지난 9월7일은 한국의 제안으로 유엔이 지정한 제1회 푸른하늘을 위한 국제 맑은 공기의 날이었다"라며 "기후환경과 코로나의 역설에 대해 성찰하는 날이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기후변화에 대한 공동의 대응은 새로운 감염병의 예방을 비롯해 일과 생존을 유지할 수 있는 길"이라며 "G20이 기후위기 대응에 더욱 긴밀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함께 행동해야 기후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면서 "역설적이지만 우리는 코로나로 인해 더욱 긴밀해졌고 긴밀한 협력과 공동 행동만이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G20이 더욱 포용적인 협력을 통해 코로나 이후 인류가 나아갈 길을 제시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뿐만 아니라 제2세션에서는 다수의 정상들이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G20 국가들이 더 많은 역할 및 책임과 구체적인 탄소배출량 감축 목표에 대한 입장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