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공해 미조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내달 서울서 운행제한
'저공해 미조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내달 서울서 운행제한
  • 오지민 기자
  • 승인 2020.11.23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 제공


 다음달부터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서울 전역에서 운행이 제한된다.

서울시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집중 발생하는 겨울철 미세먼지 예방 대책인 '미세먼지 계절관리제'가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시행됨에 따라 이같이 조치한다고 23일 밝혔다.

저공해 미조치 5등급 차량 운행제한 시간은 평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토일과 공휴일은 제외다.

다만 소방차와 구급차 같은 긴급차량과 장애인 차량은 단속대상에서 제외된다. 장치장착이 불가한 일반 차량은 올해 12월 31일까지 단속이 유예된다.

운행제한 위반시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더욱이 지난해 12월부터 시행중인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은 별도로 단속되기 때문에 주의가 요구된다.

이와함께 계절관리제 운행제한 위반차량에 대해 내년 11월 30일까지 저공해 조치를 완료할 경우 과태료를 환불 또는 취소해 주는 보안책도 병행한다.

시는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전국 5등급 차량을 대상으로 운행제한 시범운영을 실시한 결과 15만5393대에 대해 과태료 부과 없이 홍보·계도를 실시중이라고 밝혔다.

이사형 서울시 차량공해저감과장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계절관리 기간에는 집중관리가 필요한 만큼 5등급 차량 소유자 분들이 운행을 자제하거나 조속히 저공해 조치에 참여하는 등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