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비대면 관광지 100선', 세계 3대 박람회 핏투르서 국제부문 수상
관광공사 '비대면 관광지 100선', 세계 3대 박람회 핏투르서 국제부문 수상
  • 오지민 기자
  • 승인 2021.02.15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가 '비대면 관광지 100선'으로 선정한 대전 유성구 수통골


지난해 코로나19 시대의 대안여행으로 한국관광공사에서 실시한 '비대면(언택트) 관광지 100선' 마케팅이 해외로부터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받았다.

최근 스페인 마드리드의 관광박람회인 핏투르(FITUR)는 공사의 코로나19 시대 국내관광 활성화 전략사업인 한국의 비대면 관광지 100선 마케팅을 'Active Tourism Competition'(활동적인 관광) 국제부문 우수사례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비대면 관광지 100선'은 코로나19로 위기를 맞은 관광생태계를 보존함과 함께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새로운 여행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평가엔 해당 부문 전문가와 기자, 일반인 등 총 8천 명의 심사위원들이 참여했다.

'비대면 관광지 100선'은 지난해 6월 공사 및 7개 지역관광공사가 공동 선정했으며, 공사는 코로나 종식이 불투명한 상태에서 안전과 국내관광 활성화를 동시 추구하는 다양한 마케팅을 실시했다.

공사가 T맵 연계 대국민 방문이벤트 개최, 온라인 광고, BC 카드 회원대상 관광지 할인마케팅,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자단 연계 홍보 등 통합 디지털마케팅을 추진해 방문객 수는 전년 대비 약 45% 증가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

핏투르 관광박람회는 1980년부터 개최해, 매년 전 세계 165개국 26만명이 참여하는 관광분야 세계 3대 박람회중 하나다.

이 박람회에선 세계 관광산업 및 관광마케팅의 발전, 고품질 관광상품 기획을 목표로 Active Tourism Competition 국내‧외 우수사례 선정을 26회째 진행하고 있다. 이번 국제부문에서는 한국의 비대면 관광지 100선과 함께 불가리아의 로도페산 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선정했다.

펜데믹 이후 K-POP, K드라마 등의 인기로 세계인의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 잠재적 관광객을 담을 그릇을 잘 마련하면 대한민국 관광의 세계적인 붐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