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축구 종주도시 전주, 세계최초로 전용경기장 건립한다
드론축구 종주도시 전주, 세계최초로 전용경기장 건립한다
  • 윤학 기자
  • 승인 2021.05.18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드론스포츠복합센터 조감도


 드론축구 종주도시인 전주시가 2025년 드론축구월드컵 경기를 치를 드론축구국제센터를 건립한다. 이와 함께 드론 관련 기업들이 입주하는 드론산업혁신지원센터 건립에도 나서기로 했다.

전주시는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는 드론 관련 문화와 산업 분야를 동시에 아우르는 투-트랙 전략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드론축구를 중심으로 저변을 확대하는 한편, 강소기업 육성 등 산업화에 시동을 걸겠다는 계획이다.

시는 우선 2025년 전주에서 개최되는 ‘제1회 드론축구월드컵’을 위해 총 110억 원을 투자해 드론축구 전용경기장인 드론축구국제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드론축구국제센터는 2경기를 동시에 치를 수 있는 2개 경기장(메인경기장, 보조경기장) 규모로, 중계실과 정비실, 선수대기실, 관람석 등도 갖추게 된다. 시민들이 드론축구를 체험할 수 있도록 실습체험장과 시뮬레이션 체험장, 공용공간 등으로 설계됐다.

시는 드론축구국제센터 건립을 위한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 용역을 마치고 현재 실시설계를 위한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팔복동 전주첨단벤처단지 전주혁신창업허브에 드론장비와 기업입주시설을 갖춘 드론산업혁신지원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 국비 40억 원을 확보한 상태며 현재 드론 관련 산·학·연 기관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첨단 드론공용장비 5종을 구축해 일부 운영하고 있다. 올 연말까지 10종의 드론장비를 추가 구축할 계획이다.

시는 드론장비 구축과 더불어 전주혁신창업허브 5층에 마련된 입주공간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수소연료전지기업 등 드론 관련 12개 산·학·연 기관을 입주시키고, 전주 소재 드론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성하는 등 드론산업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향후 드론산업의 장기과제인 Δ드론기체 경량화(소재·부품) Δ체공시간 연장(배터리) Δ운용·제어기술(소프트웨어) 등의 개발에 힘쓴다는 구상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인이 즐기는 스포츠로 성장하고 있는 드론축구가 가장 처음 시작된 종주도시”라며 “이 기반을 바탕으로 2025년 드론축구 월드컵을 반드시 개최해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세계적인 드론도시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