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美월마트 직원 74만명에게 업무용폰 공급…"역대 최대 B2B 거래"
삼성, 美월마트 직원 74만명에게 업무용폰 공급…"역대 최대 B2B 거래"
  • 윤학 기자
  • 승인 2021.06.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월마트는 올 연말까지 삼성전자의 '갤럭시X커버 프로' 스마트폰과 케이스를 직원 74만명에게 무료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기업간거래(B2B)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가 미국 최대 소매 유통업체인 월마트에 업무용 갤럭시 스마트폰을 공급한다.

3일(현지시간) 월마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내 직원 74만명에게 올 연말까지 삼성전자의 '갤럭시X커버 프로' 스마트폰과 케이스를 무료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급 계약은 월마트 직원 160만명 중 절반 가량에게 공급되는 것으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기업간거래(B2B)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앞으로 추가 공급 계약도 예상된다.

B2B 시장을 겨냥해 개발된 갤럭시X커버 프로 스마트폰의 가격은 499.99달러(약 55만원)으로 국내에서는 판매되지 않는다.

갤럭시X커버 프로 스마트폰에는 월마트가 자체 개발한 'Me@Walmart' 애플리케이션(앱)이 탑재된다. 해당 앱에는 Δ스케쥴링 Δ바코드 스캐너 Δ무전기 등의 기능과 함께 단말기를 분실했을 때 원격으로 끌 수 있는 보안 솔루션 등도 탑재되어 있다.

또한 음성으로 작동되는 업무 도우미인 '애스크 샘(Ask Sam)' 기능을 통해 직원들은 매장 내 상품을 찾거나 소비자들의 질문에 답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몇 개월 내에 재고 물품을 매장으로 옮길 때 증강현실(AR)을 사용해 상품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될 계획이다.

월마트는 "소매업이 빠르게 발달하면서 직원들에게 필요한 도구와 기술을 제공해주는 것이 더 중요해졌다"며 "그렇게 함으로써 업무는 쉽고 즐거워지며 소비자에게도 훌륭한 매장 및 픽업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