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인성 고려시대 군사적 요충지였다”
“처인성 고려시대 군사적 요충지였다”
  • 오지민 기자
  • 승인 2021.07.02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인성 내 정밀발굴조사지 전경.(용인시 제공) 

 경기 용인시는 처인성이 고려시대의 군사적 요충지였다는 것을 증명하는 시설이 다수 발굴됐다고 2일 밝혔다.

시는 3월부터 지난달까지 처인성 내부 남서쪽 1337㎡를 대상으로 진행한 1차 정밀 발굴조사에서 군수물자를 보관하는 창고와 저장 구덩이로 보이는 시설을 확인했다.

경기도 기념물 44호인 처인성(처인구 남사읍)은 흙으로 쌓아 만든 토성으로 고려시대 대몽항쟁의 승전지로 잘 알려져 있다.

시는 앞서 1999년부터 처인성의 내부시설을 파악하고 문화재적 가치를 규명하기 위한 시굴조사를 3차례에 걸쳐 진행했다.

이번 정밀 발굴조사는 지난해 3~5월 진행된 3차 시굴조사에서 고려시대 유물이 다수 출토됨에 따라 이를 명확하게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다.

정밀 발굴조사에서는 군수물자를 저장하는 창고로 보이는 건물지와 군량미 등을 보관했던 것으로 추측되는 저장구덩이, 주거지 흔적, 연화문 막새기와, 도기, 주름무늬병 등이 출토됐다.

전문가들은 건물지와 저장 구덩이가 확인된 것으로 보아 처인성이 고려시대 이전부터 나라에서 별도로 군수물자를 비축해 두던 군창(軍倉)의 역할을 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처인성 내부에서 발견된 건물지 모습.(용인시 제공) 

 

 


정밀 발굴조사 자문위원으로 참여한 김길식 용인대학교 교수는 “조선시대 중기의 인문지리서인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처인성에 군창이 있었던 것으로 기록돼 있다”면서 “이번 정밀 발굴조사는 처인성이 통일신라 말부터 군사적으로 중요한 곳이었음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처인성의 구조와 성격에 대한 좀 더 명확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추가 발굴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면서 “현재 진행 중인 처인성 역사교육관 공사를 잘 마무리해 시민들에게 처인성의 역사적 가치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시는 처인성의 가치를 알리고 시민들의 역사교육을 위해 내년 상반기 개관을 목표로 2017년부터 ‘처인성 역사교육관 건립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처인성 역사교육관은 처인성 인근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4369㎡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