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으로 속았다"…화제의 광고 모델, 알고보니 '사람이 아니었다'
"진심으로 속았다"…화제의 광고 모델, 알고보니 '사람이 아니었다'
  • 윤학 기자
  • 승인 2021.07.08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라이프의 광고에서 춤을 추고 있는 가상인간 '로지' (신한라이프 유튜브 캡처) 


 한 보험사의 TV 광고에 등장한 모델이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국적인 외모와 화려한 춤 실력으로 대중의 인기를 끌던 도중 '가상 인간'이라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기 때문이다.

성은 오, 이름은 로지. 나이는 22세, 성별은 여성이다. 직업은 '인플루언서'로 현재 인스타그램 팔로워 2만5000명을 보유하고 있다.

위 설명만 보면 '사람' 같지만, 사실 로지는 '가상 인간'이다. 콘텐츠 크리에이티브 전문기업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는 MZ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열굴형을 모아, 로지를 '버추얼 인플루언서(가상 유명인)로 탄생시켰다.

로지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근거리는 공중파 첫 데뷔"라는 문구와 함께 자신이 출연한 TV 광고 영상을 게시했다.

흐르는 음악에 맞춰 격렬한 춤을 추는가 하면,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짓기도 한다. 상상 이상의 정교한 합성 기술에, 사람보다 더 사람으로 느껴질 정도다.

화제가 된 해당 영상이 유튜브에서 기록한 조회수는 70만회. 이용자들은 "춤을 너무 잘춰서 찾아보니 진짜 사람이 아니다", "가상 인간이라고 말하지 않았으면 정말 모를 정도"라는 반응이다.

로지를 광고 모델로 섭외한 신한라이프 관계자는 "기존의 광고 공식을 깨고 MZ 세대들에게 더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모델부터 남다른 전략으로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글로벌 시장에선 로지와 같은 '가상 인간'이 영향력 있는 마케팅 수단으로 자리잡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 300만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한 미국의 '릴 미켈라'(Lil Miquela), 33만 팔로워를 보유한 일본의 '이마'(IMMA)가 있다.

 

 

 

 

 

가상 인간 '로지'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