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삼성전자·평택시와 반도체 계약학과·연구센터 설립 추진
카이스트, 삼성전자·평택시와 반도체 계약학과·연구센터 설립 추진
  • 오시림 기자
  • 승인 2021.07.1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평택시-삼성전자, 3자 협약식 사진 (왼쪽 위부터)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정장선 평택시장, 이광형 KAIST 총장 (한국과학기술원 제공) 2021.07.14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은 평택시, 삼성전자와 함께 반도체 인력양성 및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3자 업무협약식을 14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세 기관은 국가 반도체 산업의 발전을 위해 반도체 전문 기술인력의 양성이 시급하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학과 지자체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고 미래 반도체 경쟁력 강화하는 것이 이번 협약의 목표다.

이를 위해 카이스트는 반도체 전문기술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카이스트-삼성전자 반도체 계약학과(가칭)'를 대전 본원에 신설해 운영하고 평택 브레인시티 내 대학 캠퍼스 부지에 '카이스트 반도체 연구센터(가칭)'를 설립한 후 반도체 계약학과의 연구 과정을 연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위해 평택시는 부지 46만㎡를 제공하고 인프라 구축 등을 협력하며, 삼성전자는 대학에서의 현장 밀착형 교육이 내실 있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계약학과 운영을 지원한다.

또한, 카이스트는 연구센터의 첨단기술연구 성과를 기반으로 Δ창업타운 조성 Δ소프트웨어 교육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Δ시민을 위한 기술·문화 융복합 열린 공간 조성 등을 통해 지역 사회와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14일 열린 협약식에는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정장선 평택시장,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등 세 기관 대표가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통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또한,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위원장, 유의동 국민의힘 반도체특별위원회 위원장,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홍선의 평택시의회 의장, 강정구 평택시의회 부의장 등이 참석해 이번 협약을 지지하고 반도체 인력양성에 대한 축사를 전했다.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카이스트는 우리나라를 세계 최고의 반도체 강국으로 이끌 핵심 인력을 양성하는데 매진하겠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