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초반에 분위기 잡는다…金 쏟아질 '골든데이'는 '24일'
[올림픽] 초반에 분위기 잡는다…金 쏟아질 '골든데이'는 '24일'
  • 오지민 기자
  • 승인 2021.07.22 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에 출전하는 진종오가 20일 오전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1.7.2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1년이나 미뤄지는 등 우여곡절 끝에 개최되는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은 금메달 7개 이상을 수확해 5회 연속 종합 10위 이상을 노리고 있다. 그 쉽지 않은 목표를 달성하려면, 초반 기세가 중요하다.

한국 선수단이 기대하는 첫 '골든데이'는 대회 개막(23일) 이튿날인 24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성적표가 선수단 전체의 사기와 이어질 수 있어 더 관심이 향한다.

출발은 신설된 양궁 혼성단체전이다.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한국 양궁은 도쿄 대회에서 남녀 개인과 단체전을 넘어 새롭게 신설된 혼성단체전까지 5개의 금빛 과녁을 정조준하고 있다.

한국 양궁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사상 처음으로 남녀 개인 및 단체전에 걸린 4개의 금메달을 전부 수확한 바 있다. 이번에는 5개 싹쓸이에 도전한다.

처음 도입된 혼성단체전은 남녀 1명씩 팀을 이뤄 메달을 가리는 종목이다. 한국은 23일 열리는 남녀 개인전 예선라운드서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를 혼성전에 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21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양궁대표팀이 훈련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진혁, 장민희, 강채영, 김제덕, 김우진. 2021.7.21

 


남자부 김우진, 오진혁, 김제덕과 여자부의 강채영, 장민희, 안산 등 6명의 최정예 궁사들은 누가 금메달을 획득하더라도 전혀 이상하지 않을 수준이다. 얼마나 부담을 떨칠 수 있느냐가 관건인데, 그래서 또 시작이 중요하다.

양궁은 25일 여자 단체전, 26일 남자 단체전, 30일 여자 개인전, 31일 남자 개인전까지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

한국 사격의 살아있는 '전설' 진종오도 24일 10m 공기권총서 금빛 총성에 도전한다.

앞서 4차례 올림픽에서 4개의 금메달(은 2개)을 목에 걸었던 그는 도쿄서 1개만 더 메달을 추가하면 양궁 김수녕(금 4, 은 1, 동1)을 넘어 한국 올림픽사 최다메달 신기록을 작성하게 된다.

50m 권총이 없어지면서 이 종목 올림픽 4연패는 무산됐지만 진종오는 여전히 자신의 주종목인 10m 공기권총서 금메달을 노린다. 진종오가 출전하는 10m 공기권총 결선 시간은 오후 3시30분으로, 한국 선수단 첫 금메달을 안길 가능성도 충분하다.

2012 런던 올림픽 이후 대표적인 효자 종목으로 발돋움한 펜싱도 24일 금빛 베기에 도전한다.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 오상욱과 구본길, 김정환이 나란히 출전할 예정이다.

현재 세계랭킹 1위인 오상욱, 런던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구본길, 2016 리우 대회 동메달리스트 김정환까지 모두 간절한 마음으로 메달을 따낸다는 각오다.

 

 

 

 

남자 태권도 장준(오른쪽).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2000년 시드니에서 처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국기' 태권도는 유력한 메달 텃밭이다. 한국은 그 동안 태권도에서만 금메달을 12개를 따냈다.

이번 대회에서도 대표팀은 남녀부 각각 3명씩 6명이 출전하는데 내심 전 종목 석권도 노린다.

24일에는 남자 58kg급의 장준과 여자 49kg급의 심재영이 금빛 발차기를 노린다. 2012 런던 올림픽 은메달, 2016 리우 대회서 동메달을 획득했던 간판 이대훈은 25일 68㎏급 경기에서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태극전사들이 초반에 힘을 내 '골든데이'인 24일 최대한 많은 메달을 획득한다면 대한민국 선수단이 목표로 세웠던 금메달 7개 이상 종합 순위 10위의 목표도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