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시작 늦은 한국, 1차 백신 접종률 미국 따라잡았다
접종 시작 늦은 한국, 1차 백신 접종률 미국 따라잡았다
  • 오지민 기자
  • 승인 2021.09.1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노원구 노원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9.6


한국이 주요국들에 비해 비교적 늦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음에도 접종 가속도가 붙어 1차 백신 접종률이 미국을 앞지른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9일 0시(미국 동부시간 8일 오전 11시) 기준 1차 접종자가 전체 인구대비 62.6%를 차지했다.

반면 미국은 현지 시간 8일 기준 61.85%를 기록했다. 이는 접정률로 세계 57위 수준이다.

미국은 1차 접종을 지난해 12월14일에 시작했고, 한국은 올해 2월26일에야 1차 백신 접종을 개시한 점에서 볼 때 이는 의미있는 역전이다.

2차 접종률의 경우 한국은 37.8%, 미국은 52.66%로 여전히 미국이 높지만 최근 접종률 증가 속도를 감안하면 이 역시 한국이 조만간 추월할 가능성이 있다.

이 같은 전망은 백신 불신을 조장하는 정치·사회적 성향 등으로 미국에서는 백신 접종 속도가 저조해진 반면 한국은 정치 성향과 무관하게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백신 접종이 활발하기 때문이다.

한국인들 사이에 공공의 보건 문제와 같은 이슈에는 대승적 동참이 더 중요하다는 인식이 자리 잡고 있어 정부의 백신 시책을 적극 따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백신 접종률이 늘어나면서 백신 수급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도 줄어들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회사인 한국갤럽은 지난 7~9일 전국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평가를 물은 결과,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54%,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6%로 나타났다.

직전 조사(8월12일)에서 긍정평가는 47%였는데 한 달 만에 7%포인트(p) 상승한 것이다. 부정평가의 경우 직전 조사 대비 10%p 하락했다.

 

 

 

 

 

미국과 한국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 비교 그래프. 아워 월드 데이터 자료 갈무리. 

 

 


이와 대적으로 백신 접종,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미국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반대해 온 공화당 강경 의원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백신 접종 의무화를 포함한 6대 계획을 발표하자 '권한남용'이라며 이에 반대하고 나섰다.

미국의 백신 접종률 속도가 둔화한 이유는 인구 통계 구조의 차이와 국민 간 정치적 견해와 문화적 차이 때문이라고 미 온라인 매체 VOX가 분석했다.

현지 카이저 패밀리 재단의 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원 86%가 백신을 맞았다고 답한 반면 공화당원 54%만이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답했다. 공화당원 다섯 명 중 한 명은 백신을 '절대' 접종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현 수준의 접종속도가 유지될 경우 계획대로 10월까지 전체 인구의 70%가 무난하게 2차 접종까지 완전히 마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굳이 접종 의무화 카드를 꺼내들 필요가 없다는 주장도 이에 근거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0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연령대와 관계없이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 주는 많은 국민 덕분에 앞선 나라들을 빠른 속도로 따라잡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우리는 하루 최대 136만 명의 접종이 이뤄질 정도로 충분한 의료 인프라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과 같이 우리보다 접종을 빨리 시작한 나라들도 전 국민 1차 접종률 70%를 넘어서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최근 한국의 접종률 가속화를 높이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