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북한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에 "정밀 분석 중"
軍, 북한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에 "정밀 분석 중"
  • 김순아 기자
  • 승인 2021.09.13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국방과학원이 지난 11~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군 당국은 북한이 지난 주말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힌 데 대해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군 관계자는 이날 북한의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보도와 관련해 "우리 군은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정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북한 국방과학원은 지난 11~12일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북한은 이들 미사일이 북한 영토·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580초(2시간6분20초) 간 비행하며 1500㎞ 계선(경계를 나타내는 선)의 표적에 명중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 같은 발표 내용이 사실이라면 그간 개발해온 순항미사일들 중에서 가장 먼 거리를 날아간 게 된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의 이번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상황을 포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지난 3월 순항미사일 발사 때와 마찬가지로 이 사실을 즉각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는 탄도미사일 발사와 달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 사항이 아니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미국 측도 그동안의 북한의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선 사실상 '묵인'하는 태도를 취해왔다.

순항미사일은 일반적으로 탄도미사일보다 비행속도가 느리고 파괴력도 약하다.

그러나 북한이 그동안 '핵탄두의 소형화'를 수차례 공언해왔다는 점에서 중장거리 순항미사일에도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게 될 경우 한미 양국은 물론, 일본 등 다른 주변국들에도 "새로운 전략적 위협 요소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북한은 올 1월 김정은 총비서 주재로 열린 제8차 조선노동당 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중장거리 순항미사일을 개발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