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J와 'HDR10+' 적용 콘텐츠 확대
삼성전자, CJ와 'HDR10+' 적용 콘텐츠 확대
  • 오시림 기자
  • 승인 2021.11.04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R10+ 로고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4일 'HDR 10+' 콘텐츠 전환 소프트웨어를 독자적으로 개발하고, 최근 CJ 올리브네트웍스와 함께 기능 검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HDR 10+'는 삼성전자가 주도하고 있는 고화질 영상 표준 기술로, TV나 모바일 등에서 각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이고 정확한 색 표현을 구현해 준다.

삼성전자는 HDR 콘텐츠의 저변 확대를 위해 자체 개발한 HDR 콘텐츠 전환 소프트웨어를 무상으로 배포했고, 최근 CJ 올리브네트웍스와 협력을 통해 최초로 기능 검증을 완료했다.

최근 CJ 올리브네트웍스는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CJ ENM에서 배급하고 있는 영화 '보이스'를 'HDR10+'로 마스터링했다. 이 영화는 이날부터 티빙 등 국내 플랫폼을 통해 서비스 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HDR10+' 생태계를 확대하기 위해 2018년부터 파나소닉, 20세기폭스사와 함께 'HDR10+ 테크놀로지'(HDR10+ Technology LLC)라는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HDR10+' 인증·로고 프로그램 운영과 기술지원에 힘써 왔다.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125개 회원사를 보유하고 4000개 이상의 인증 제품을 출시하고 있으며, 향후 국내 HDR 영상산업 확장을 위해 'HDR10+'에 관심이 있는 업체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기술 지원과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용훈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개발팀장(부사장)은 "최근 HDR10+ 서비스가 국내 최고 콘텐츠 공급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확장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HDR 표준 주도권을 강화해 글로벌 TV 시장에서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